12월 신심미사 (자) 대림 제3주간 화요일
시작 예식

입 당

히브 10,37 참조
오실 분이 지체 없이 오시리라. 그분은 우리 구세주, 이제는 우리 땅에 두려움이 없으리라.

    1. 교우들이 모인 다음, 사제는 봉사자들과 함께 제대로 나아간다. 교우들은 그동안 입당 노래를 한다.제대 앞에 이르러 사제는 봉사자들과 함께 제대에 깊은 절을 하고, 제대에 서서 고개를 숙여 경건하게 절한 다음, 경우에 따라 십자가와 제대에 분향한다. 그다음에 봉사자들과 함께 자리로 간다.입당 노래가 끝나면 사제와 신자들은 서서 십자 성호를 긋는다. 사제는 성호를 그으며 교우들을 바라보고 말한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교우들은 응답한다.

◎ 아멘.


인 사

    2. 이어서 사제는 팔을 벌리며 교우들에게 인사한다.

╋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총과
    하느님의 사랑과
    성령의 친교가 여러분 모두와 함께.

    또는

╋ 하느님 우리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내리시는
    은총과 평화가 여러분과 함께

    또는

╋ 주님께서 여러분과 함께.

    교우들은 응답한다.

◎ 또한 사제의 영과 함께.


    주교는 주님께서 여러분과 함께. 대신에 첫인사로 이렇게 말한다.

╋ 평화가 여러분과 함께.


    3. 사제나 부제 또는 다른 봉사자는 그날 미사의 뜻을 신자들에게 짤막하게 풀이할 수 있다.


참 회

    * 주일, 특히 부활 시기 주일 미사에서는 보통으로 하는 참회 예식 대신에 세례를 기억하는 성수 예식을 할 수 있다.

    4. 그다음에 참회 예식이 이어진다. 사제는 신자들을 참회하도록 이끈다.

╋ 형제 여러분, 구원의 신비를 합당하게 거행하기 위하여
    우리 죄를 반성합시다.

    잠깐 침묵한다. 그다음에 모두 함께 고백 기도를 바친다.

╋ 전능하신 하느님과
◎ 형제들에게 고백하오니
    생각과 말과 행위로 죄를 많이 지었으며
    자주 의무를 소홀히 하였나이다.

    가슴을 치며 말한다.

    제 탓이요, 제 탓이요, 저의 큰 탓이옵니다.

    이어서 계속한다.

    그러므로 간절히 바라오니
    평생 동정이신 성모 마리아와 모든 천사와 성인과 형제들은
    저를 위하여 하느님께 빌어 주소서.

    사제의 사죄가 이어진다.

╋ 전능하신 하느님, 저희에게 자비를 베푸시어
    죄를 용서하시고 영원한 생명으로 이끌어 주소서.

    교우들은 응답한다.

◎ 아멘.

    또는

    5. 사제는 신자들을 참회하도록 이끈다.

╋ 형제 여러분, 구원의 신비를 합당하게 거행하기 위하여
    우리 죄를 반성합시다.

    잠깐 침묵한다.

    그다음에 사제는 기도한다.

╋ 주님, 저희를 불쌍히 여기소서.

    교우들은 응답한다.

◎ 저희는 주님께 죄를 지었나이다.
╋ 주님, 저희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 또한 저희를 구원하여 주소서.

    사제의 사죄가 이어진다.

╋ 전능하신 하느님, 저희에게 자비를 베푸시어
    죄를 용서하시고 영원한 생명으로 이끌어 주소서.

    교우들은 응답한다.

    ◎ 아멘.

    또는

    6. 사제는 신자들을 참회하도록 이끈다.

╋ 형제 여러분, 구원의 신비를 합당하게 거행하기 위하여
    우리 죄를 반성합시다.

    잠깐 침묵한다.

    그다음에 사제나 부제 또는 다른 봉사자가 자비송과 함께 하는 아래의 기도를 바친다. 이 기도는 그날의 전례나 축일에 맞게 바꿀 수 있다.

╋ 진심으로 뉘우치는 사람을 용서하러 오신 주님, 자비를 베푸소서.
◎ 주님, 자비를 베푸소서.
╋ 죄인을 부르러 오신 그리스도님, 자비를 베푸소서.
◎ 주님, 자비를 베푸소서.
╋ 성부 오른편에 중개자로 계신 주님, 자비를 베푸소서.
◎ 주님, 자비를 베푸소서.

    사제의 사죄가 이어진다.

╋ 전능하신 하느님, 저희에게 자비를 베푸시어
    죄를 용서하시고 영원한 생명으로 이끌어 주소서.

    교우들은 응답한다.

    ◎ 아멘.


자비송

    7. 앞의 참회 예식에서 자비송을 바치지 않았으면 이때 바친다.
╋ 주님, 자비를 베푸소서.
◎ 주님, 자비를 베푸소서.
╋ 그리스도님, 자비를 베푸소서.
◎ 그리스도님, 자비를 베푸소서.
╋ 주님, 자비를 베푸소서.
◎ 주님, 자비를 베푸소서.

    또는

╋ 키리에, 엘레이손.
◎ 키리에, 엘레이손
╋ 크리스테, 엘레이손.
◎ 크리스테, 엘레이손.
╋ 키리에, 엘레이손.
◎ 키리에, 엘레이손.

대영광송

    8. 이어서 정해진 때에는 대영광송을 노래하거나 낭송한다.
╋ 하늘 높은 데서는 하느님께 영광
○ 땅에서는 주님께서 사랑하시는 사람들에게 평화.
● 주 하느님, 하늘의 임금님
○ 전능하신 아버지 하느님
● 주님을 기리나이다, 찬미하나이다.
○ 주님을 흠숭하나이다, 찬양하나이다.
● 주님 영광 크시오니 감사하나이다.
○ 외아들 주 예수 그리스도님
● 주 하느님, 성부의 아드님
○ 하느님의 어린양
●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주님, 저희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주님, 저희의 기도를 들어주소서.
● 성부 오른편에 앉아 계신 주님, 저희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 홀로 거룩하시고, 홀로 주님이시며, 홀로 높으신 예수 그리스도님
    성령과 함께 아버지 하느님의 영광 안에 계시나이다. 아멘.

본기도

    9. 대영광송이 끝나면 사제는 손을 모으고 말한다.

╋ 기도합시다.

    모두 사제와 함께 잠깐 침묵하며 기도한다.

    이어서 사제는 팔을 벌리고 본기도를 바친다. 기도가 끝나면 교우들은 환호한다.

하느님, 거룩한 동정녀의 출산을 통하여 영광의 빛을 세상에 드러내셨으니, 저희가 언제나 이 강생의 놀라운 신비를, 온전한 믿음과 경건한 마음으로 거행하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 아멘.

12월 신심미사(금) [자] 대림 제3주간 화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