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신매매, 잔혹한 범죄이자 현대판 노예제”

(가톨릭신문)

【외신종합】 프란치스코 교황은 인신매매를 ‘현대판 노예제’라면서 “이는 잔인하고, 잔혹한 범죄행위”라고 비난했다. 이어 국제사회가 인신매매 근절을 위해 더욱 노력해달라고 촉구했다.

교황은 7월 30일 성 베드로 광장에서 삼종기도를 주례하고 “해마다 수많은 성인 남녀와 어린이들이 노동착취, 성 착취 및 장기밀매로 고통당하고 있다”면서, 이와 같은 상황이 일상적으로 되풀이되는 것은 “추하고도 잔인한 범죄”라고 강조했다. 7월 30일은 유엔이 정한 ‘인신매매 근절의 날’이다.

국제노동기구(International Labor Organization)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2100만 명이 강제노동과 인신매매, 성 착취에 시달리고 있다.

교황은 그동안 인신매매 근절을 우선 과제 중 하나로 삼아왔다. 지난 5월엔 최측근이자 교황청립 과학원장인 마르첼로 산체스-소론도 주교를 미국 루이지애나 배턴 루지로 파견해 인신매매 피해자들을 위로하기도 했다.

당시 소론도 주교는 “우리는 인신매매가 인류애에 대한 범죄라는 것을 인지하고 이에 대항해 싸워야 할 것”이라면서 “이러한 형태의 노예제를 막고 근절하려고 노력하는 것은 하느님의 은총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교황은 지난 4월 유럽안보협력기구(Organization for Security and Co-operation in Europe)가 오스트리아 빈에서 연 인신매매 관련 국제회의에 메시지를 보내 “인신매매는 노예제이자 인권을 유린하는 반인도적 범죄”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당시 교황은 “여전히 많은 어린이들이 착취당하고, 학대당하며, 노예처럼 지내며 폭력과 인신매매의 먹잇감이 되고 있다”면서, 인신매매 예방, 피해자 보호, 가해자 처벌을 강조했다.

한편 세계 여자수도회 총원장 연합회와 국제 카리타스를 위시한 인신매매 방지 및 피해자 지원 단체들은, 인신매매를 막기 위해서는 각 나라가 난민과 이주민이 안전하고 합법적으로 이주할 수 있는 길을 터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들은 ‘인신매매 근절의 날’에 앞선 7월 28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이들 난민들은 인신매매범들을 통해 노동착취와 구걸, 강제결혼, 장기적출, 대리모를 비롯한 다양한 형태의 착취를 당한다”면서 “난민들이 안전하게 목적지까지 갈 수 있도록 지원해야 인신매매가 줄어들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 세계적으로 수천만 명이 인신매매 피해를 입는 상황에서 처벌받는 인신매매업자는 1만 명 이하”라면서 “단순히 목격자 진술에만 의존하지 말고, 각종 다양한 정보를 모아 인신매매 범죄에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